건설적 침묵

사람들이 자주 실수하는 일 중 하나가, 침묵해야 할 때 말하고, 정작 말을 해야 할 때 입을 다물어 버리는 것이다. 그래서 때에 맞는 말을 하지 못함으로 한 순간에 신뢰감을 상실하거나 미더움을 주지 못하게 되는 경우를 어렵지 않게 보게 된다. 그래서 주님께서도 야고보 사도를 통해 “내 사랑하는 형제들아 너희가 알지니 사람마다 듣기는 속히 하고 말하기는 더디 하며 성내기도 더디 하라”(약1:19)고 하신 모양이다. 이것이 바로 건설적 침묵이다.

건설적 침묵이 주는 유익은 무엇인가?

첫째는 쓸데없는 잡담을 제거해 준다. 간혹 잡담은 적절한 소일거리가 될 수도 있다. 하지만 대부분은 이 잡담이 주는 것보다 잃는 것이 많게 만든다. 잡담의 대부분 내용은 어떤 사람에 대한 것이 되기 쉽고, 속성 상 칭찬보다는 험담을 하기 쉬워지기 때문이다. 그래서 잡담은 다른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지 않고 오히려 상처를 주기 쉽다. 그래서 때때로 우리에게는 건설적 침묵이 필요하다.

둘째는 다른 사람과 더 잘 조화하도록 도와준다. 대부분의 경우 우리는 화가 나면 언성이 높아지고 전혀 생각 없이 말을 뱉어버리므로 주워 담을 수 없어 낭패를 보기 쉽다. 보통 신경질과 목소리는 함께 올라간다. 이럴 때 말을 많이 하면 듣는 사람을 불안하게 하거나 같이 화가 나게 할 수 있다. 뒷일을 생각하지 않고 조심성 없이, 상대방에 대한 배려 없이 성질대로 던져버리기 때문에 조화로운 관계성을 와해시키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성내기를 더디 하는 것이 건설적 침묵이다.

그러나 고마움과 감사를 표현할 때는 아낌없이 혀를 사용하라. 네가 만난 예수를 증거함에는 아낌없이 사용하라. 이를 위해 건설적 침묵이 필요한 것이다. 감사의 말이 아름다운 것처럼, 감사할 줄 아는 혀가 아름다운 혀다. 예수의 증인들 발이 아름다운 발인 것처럼(롬10:15) 예수를 증거하는 혀도 아름다운 혀다. 이를 위해 건설적 침묵을 훈련하자.